상단여백
HOME 뉴스 도로/철도
신림선 도시철도 전동차 반입 시작여의도~서울대 앞 7.8km 전 구간 지하 터널 관통...2022년 개통
김창길 기자 | 승인 2020.12.28 21:01
▶차량기지 차량반입구로 전동차 반입

서울시는 ‘신림선 도시철도’ 여의도~서울대 앞 7.8㎞ 전 구간을 지하터널로 관통하고 서울시 최초로 도입하는 고무차륜 전동차를 신림선 도시철도 차량기지에 반입했다. 2022년 상반기 개통에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

‘신림선 도시철도’ 건설공사는 지질 조건이 열악한 도림천, 샛강 등 하천은 물론 대방지하차도(영등포구), 당곡사거리(관악구) 등 노후 구조물을 하부로 통과하는 등 국내 최대의 난공사로 철저한 안전관리 속에서 지난 12월 16일 모든 구간 터널이 관통되었다.

또한, 진동과 소음이 적은 고무바퀴로 된 고무차륜 전동차를 지난 12월 21일 서울시 최초로 동작구 보라매공원내 신림선 차량기지에 2편성(1편성 3칸)을 반입했다.

신림선도시철도 전동차는 2편성씩 총 6회에 걸쳐 순차적으로 반입되며, 총 12편성이 운행된다. 청주에 있는 오창공장에서 차량기지까지 무진동 트레일러로 운송·반입된다. 반입 전 고무차륜 전동차의 안전성 및 주행성 확보를 위해 지난 6월부터~11월말까지 경산시험선에서 전동차의 성능 검사, 신호장치와 차량간 인터페이스 등 각종 성능시험을 완료했다.

오는 2021년 1월부터 8월까지 안전한 신림선 운행을 위한 우선시운전이 차량기지, 종합관제동이 포함된 103정거장(영등포구시설관리공단 앞) ~ 106정거장(보라매 병원 앞)까지 약 2.1㎞ 구간에서 진행된다.

우선시운전을 통해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한국형 무선기반 신호시스템(KRTCS : Korea Radio Train Control System)을 적용한 최첨단 완전 무인자동 운행의 제어 및 주행 등 실질적인 현장 검증이 실시된다. 우선시운전 완료 후 시설물 검증시험, 영업시운전이 포함된 종합시험운행 절차 이행 후 2022년 상반기에 개통될 예정이다.

전동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쾌적하고 깨끗한 실내환경 제공을 위해 초미세먼지 PM-2.5(50㎍/㎥)까지 포집할 수 있는 공기정화장치가 설치되며, 냉방기 직접 냉방분사방식은 덕트 냉방분사방식으로 개선된다.

시민안전을 위해 화재감지기, 객실 및 전방 감시용 CCTV가 설치되며, 중앙 통제실에서 객실 내부 운행상태 및 주행선로의 모니터링이 가능해 유사시 신속한 대응도 가능하다. 12월 현재 차량기지, 종합관제동 및 정거장의 구조물·건축·설비 공사가 한창 진행 중에 있으며 공정률은 71%이다.

‘신림선 도시철도’는 9호선 샛강역에서 시작해 1호선 대방역, 7호선 보라매역, 2호선 신림역을 경유, 서울대 앞까지 연결되는 총 연장 7.8㎞의 서울시 2호 경전철로 차량기지 1개소 및 환승정거장 4개소를 포함한 총 11개의 정거장이 조성된다.

‘신림선 도시철도’ 건설공사가 첫 삽을 뜬 2017년 2월부터 47개월(1,400일)동안 일평균 378명, 연인원 53만명의 건설인력이 투입되어 주변지역의 활성화와 경기회복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김진팔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 도시철도국장은 “서울 서남부 지역 주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시설물의 성능과 안전성을 철저히 검증할 것”이라며 “서남권 교통난 해소와 기존 도시철도와의 네트워크 구축으로 지역 균형발전 도모 등 혁신적인 교통 인프라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창길 기자  kck@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