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자원/환경
밤섬·한강공원 봄맞이 청소…겨우내 묵은 때 말끔히22일, ‘세계 물의 날’ 맞아 11개 한강공원 전역 대청소 예정
이영성 기자 | 승인 2021.03.15 18:26
▶밤섬 전경

서울시 한강사업본부는 새봄을 맞아 한강공원 곳곳의 겨우내 묵은 때를 말끔하게 씻어내기 위해 ‘밤섬‧한강공원 봄맞이 대청소’에 나선다.

오는 3월 31일까지를 ‘봄맞이 청소 기간’으로 지정하고, 지난겨울 밤섬 버드나무에 쌓인 철새 배설물 청소를 시작으로 한강공원 전역의 환경을 정화한다.

특히 3월 22일에는 ‘세계 물의 날’을 맞이해 생태계 회복과 깨끗한 경관 조성을 위해 11개 한강공원 전역의 대청소를 실시할 계획이다.

밤섬 봄맞이 청소는 민물가마우지가 버드나무에서 겨울을 보낸 후 쌓인 배설물을 씻어내는 물청소가 주요 작업으로, 밤섬의 주요 식물군인 버드나무가 새싹을 무사히 틔울 수 있도록 도와준다.

민물가마우지는 매년 겨울 밤섬을 찾고 있는데, 2011년 이후 개체 수가 급격히 증가한 바 있다. 물고기 등 먹잇감이 풍부한 밤섬 주변 버드나무에서 월동하기 때문에 겨우내 가마우지의 배설물이 나무에 쌓이게 되고, 새싹을 틔우는데 지장을 주어 물청소를 실시한다.

물청소는 지난 2월 26일부터 총 6회에 걸쳐 진행하고 있으며, 3월 30일에는 버드나무 물청소와 동시에 호안가 쓰레기 수거 등 대대적인 환경정화 활동을 실시할 예정이다.

밤섬의 안정적인 생태환경 유지 및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준수하면서 호안가 쓰레기를 수거할 계획이다.

한편, 밤섬은 도심 속 철새 도래지로서 생태적 보호가치가 높은 지역으로 인정받아 1999년 ‘서울특별시 생태경관보전지역’, 2012년 6월 ‘람사르 습지’로 지정․관리되고 있다.

현재 생태경관 보전을 위해 생태계 조사․복원 등의 목적 이외의 출입자를 제한하고 있으며, 한강사업본부에서 하루 2회 이상 순찰하면서 밤섬 생태경관 보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3월 22일에는 ‘세계 물의 날’을 맞이해 한강공원 전역에 걸친 청소 및 환경 정비를 진행한다. 성큼 다가온 봄과 함께 한강을 찾는 시민들이 늘어남에 따라, 쾌적하고 안전한 공원을 만들기 위해 11개 한강공원 전역에서 청소 및 환경 정비를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주요 청소 내용은 분수시설 청소, 나들목 물청소, 수상시설물 등 환경 정비와 잔디밭, 호안가 등 취약지역 집중청소로, 겨우내 묵은 때를 말끔히 씻어낸다.

이용우 한강사업본부 운영부장은 “이번 한강공원 정화활동을 통해 한강이 깨끗한 생태를 회복하는데 일조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민물가마우지 배설물 물청소 등 봄철 환경정화 활동뿐 아니라 생태계 교란어종 및 위해식물 제거 등 자연과 사람이 함께 숨 쉬는 한강을 만들기 위해 꾸준히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영성 기자  yk6848@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