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자원/환경
4차 산업혁명 기술로 '수질과 녹조' 관리한다한국수자원공사,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녹조 모니터링 및 예측 분야 협력 업무협약 체결
강형진 기자 | 승인 2022.02.14 02:29
▲업무 협약식이 진행 중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지난 1월 27일, 한국전자통신연구원과 녹조 모니터링 및 예측 분야협력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2018년부터 ’낙동강 녹조제어 통합플랫폼 개발 및 구축 과제‘ 등을 공동 수행한 경험을 바탕으로, 수자원 및 환경 분야 4차 산업혁명기술 기반 융합기술 개발에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마련하고자 추진됐다.

협약 주요 내용은 ▲무인선박 기반 이동형 녹조 모니터링 ▲직독식 용존 총인 센서 ▲드론 탑재 초분광센서 기반 광역 녹조 모니터링 ▲딥러닝(기계학습) 기반 녹조 발생 예측 등 녹조 모니터링과  예측 분야 기술개발 및 각 기술의 현장적용에 협력하는 것이다.

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무인선박 녹조 모니터링 기술은 녹조 관련 데이터 수집 등을 원격으로 할 수 있으며, 직독식 용존 총인 센서 기술은 녹조 발생 원인 물질인 ‘인’ 성분을 실험실이 아닌 현장에서 즉석으로 측정 할 수 있다.

또한, 초분광센서 카메라를 드론에 탑재해 녹조 관측에 활용하면 물을 직접 검사하는 기존의 방식보다 더 넓은 영역을 짧은 시간에 관측할 수 있다. 초분광 센서는 일반 카메라와 달리 가시광선 영역(400-700nm)과 근적외선 영역(700-1000nm) 파장대를 수백 개의 분광밴드로 세분화해 관측하며 조류가 빛에 반영해 내놓은 특징적인 복사파장을 감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 밖에도 인공지능(A.I)이 사고하는 방식인 ’딥러닝(기계학습)‘ 방식으로는 녹조 발생을 사전에 예측해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녹조 모니터링 기술, 녹조 분포에 대한 면 단위 시각화 및 수질센서 기술 등에 대한 현장적용을 실시한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은 녹조 분야 기술개발 결과 공유를 통해 기술력 향상에 협력할 계획이다.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녹조 관리의 기술 향상을 위해서는 정보통신기술이 적용된 기술개발이 필수”라 강조하며, “이번 협약으로 기후변화시대 국민의 눈높이를 충족하는 디지털 물환경 관리 실현과 국민의 수질에 대한 신뢰도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강형진 기자  khj@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