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녹색성장 네트워크 사업
사회인사 1000명, “경인운하 백지화” 주장대책위, “한반도 대운하 위한 단계적 작업”
정연석 기자 | 승인 2009.03.20 09:49

‘경인운하백지화 수도권공동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는 19일 종로구 한국건강연대에서 ‘경인운하 백지화를 위한 사회인사 1000인 선언’ 기자회견을 열어 “경인운하 사업을 백지화하라”고 주장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사회인사 1000인을 대표해 박창근 관동대 교수,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김일중 환경정의 대표, 조성오 민변 환경위원회 위원장  등 6명이 참석했으며, 이들은 “경인운하, 한강르네상스, 4대강 살리기 등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는 사업은 한반도 대운하를 위한 단계적 작업”이라고 밝혔다.

   
<‘경인운하 백지화를 위한 사회인사 1000인 선언’에 참여한 각계 인사들이 19일 한국건강연대에서 삽과 불도저에 위험 표시를 한 손피켓을 들고 경인운하 백지화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창근 관동대 교수는 “경인운하가 완성되면 장항습지의 50%가 잠겨서 생태계에 위험을 초래할 것”이라며  “경인운하는 한반도 운하의 시발점으로 중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는 “경인운하 사업이 4대강 유역 개발 사업과 같이 한반도 운하를 위한 전략적인 목적이 있다”면서 “민주당이 경인운하에 대해 침묵을 하고 있는데 적극적으로 의지를 가지고 대응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일중 환경정의 공동대표는 “단순노무직만이 생산될 경인운하 사업은 일자리 창출을 꾀하기 힘들 것”이라며 “중장기적인 안목에서 사업을 바라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조성오 민변 환경위원회 위원장은 “법집행의 절차를 거치지 않은 사업은 무효화의 가능성이 있다”면서 “경인운하 사업이 절차적 타당성을 가져야 한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날 사회인사 1000인 선언에는 법조계 61명, 학계 176명, 종교계 44명, 정치권 135명, 시민사회단체 468명 등 총 1,027명이 참여했다.

정연석 기자  holiday@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연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