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술/자재 기획기사
주요도시 KTX통해 전국 1시간 30분대로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확정·고시
통합·다핵·개방형 구조로 국토 재편
김재원 기자 | 승인 2011.04.13 17:30

   

2020년에는 전국 주요도시가 KTX 고속철도망을 통해 1시간 30분대로 연결된다.

국토해양부는 지난 4일 전문연구기관의 용역결과를 토대로 관계기관 및 관련 전문가의 폭 넓은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11~’20)」을 확정·고시했다고 밝혔다.

현재 경부고속철도 368.5km에 불과한 230km/h급 이상 고속화 철도가 2020년 2,362km로 늘어난다. 이에 따라 1시간 30분대 고속철도 서비스범위가 인구의 60→80%로 확대된다.

또한 철도연장은 3,557→4,934km로 확충되고, 복선화율은 49.6→79.1%, 전철화율은 60.4→85.0%로 높아질 전망이다.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은 철도 건설계획, 소요재원 조달방안 등을 담고 있는 철도건설법에 따른 10년 단위 중장기 투자계획이다.

특히 제2차 계획에서는 철도망을 통해 ‘국토를 통합·다핵·개방형 구조로 재편’한다는 비전아래 전국 주요거점을 일상 통근시간대인 1시간 30분대로 연결. 하나의 도시권으로 통합한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2011~2020년까지의 기간 동안 철도망 확충에 총 88조원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됐다.

부문별로는 고속철도 16조원, 일반철도 46조원, 광역철도 26조원으로 국비 59조원, 지방비 3조원, 민자유치·공기업·기타 26조원 등으로 소요재원을 조달할 것으로 국토부는 설명했다.

한편, 주요 추진계획 중 첫 번째로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 적기 완공, 일반철도 고속화를 통해 KTX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첫 번째로 호남고속철도 오송~광주 구간은 오는 2014년까지, 광주~목포 구간은 2017년까지 완공하고, 수도권 고속철도 수서~평택 노선, 경부고속철도 대전·대구 도심구간을 2014년까지 완공하는 등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을 적기 완공할 방침이다.

두 번째로 대도시 교통난 해소를 위한 광역철도망을 지속적으로 확충해 나갈 계획이다.


도심 접근 30분대 철도망 구축을 목표로 경의선 용산~문산, 신분당선 용산~강남, 신안산선 안산~여의도, 수도권 광역급행철도 등 광역철도 사업을 적기추진할 방침이다.

세 번째로 산업단지·물류거점을 연결하는 대량수송 철도물류 네트워크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제2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철도망 확충이 차질 없이 이뤄질 경우 국가교통체계가 철도중심 교통·물류 체계로 전환돼 저탄소 녹색성장의 기반이 구축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재원 기자  won@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