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서남 분뇨처리시설 발주 업계 ‘초미 관심’사업규모 720억 안팎으로 예상
김학형 기자 | 승인 2011.06.08 17:21

좀처럼 찾기 어렵던 수도권 대형 환경플랜트 공사로 서남 분뇨처리시설 지하화 사업에 대한 발주 행보에 관련 업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009년 11월 12일, 서울시의회 건설위원회 행정사무감사에서 당시 이남형 시의원은 서남 분뇨처리시설의 지하화 사업과 관련한 문제를 제기했다. 사업 시행을 위한 타당성조사 용역이 왜 수의계약으로 이뤄졌나 하는 것이었다.

이에 대해 타당성조사를 위한 용역비는 4,400만 원 정도로 5,000만 원 미만 공사의 경우 수의계약을 할 수 있는 규정에 따른 것이라는 게 당시 송경섭 물관리국장의 답변. 이어 그는 서남 물재생센터 지하화에 따라 분뇨처리시설도 차후 추가적으로 지하화 방침을 세웠으며, 그 해 실시설계 용역을 마치기로 계획하고 있었기 때문에 사업규모의 변화에 따른 타당성조사를 서둘러 마칠 필요가 있었다고 답했다.

결국 이날 해당 사안에 대한 감사는 이 의원의 수의계약 자제 주문과 송 국장의 수긍 정도로 마무리 됐고, 며칠 뒤 시가 그 다음 해인 2010년 1월에 서남분뇨처리장 지하화 사업에 대한 실시설계에 들어갈 것이라고 발표하면서 정상화 되는 것처럼 보였다.
이 후 ‘G20 정상회의’ 기간 동안 서남·난지·중랑 물재생센터 가동을 잠정 중단하기로 해 논란이 일었던 지난해 말까지 별 다른 움직임을 찾을 수 없었다.

   

그러던 중 올해 2월 기본계획을 재검토해 기타공사로 분류됐던 사업시행을 설계·시공 일괄입찰(turn-key) 방식으로 변경했다.
이는 김영걸 행정2부시장의 방침에 따른 것으로, 제일엔지니어링에서 수행한 기본설계 과정에 포함됐던 시범 설비(pilot plant) 시험 결과가 목표치에 못 미쳐 대안을 마련해야 했다는 게 표면적으로 드러난 이유이다.
발주처가 일괄입찰(turn-key) 방식을 택하는 이유는 전 과정을 하나로 묶어 끊김없는 사업추진은 물론 시행자의 책임성을 높일 수 있기 때문이다. 공사를 여러 단계로 분리해 발주하게 되면 문제 발생 시 발주자, 설계자, 자재업자, 시공자 등에 대한 책임소재가 불명확해 법적분쟁까지 이어지는 일을 막기 위한 것이다.

때문에 대다수 지자체들은 하수처리시설이나 소각장 설치 등 정밀성이 필요한 공사의 경우 턴키방식을 선호한다고 볼 수 있다.
따라서 지난 2009년 시의회 감사에서 수의계약 등 지적받은 내용을 비롯해 현재 서남 물재생센터의 현대화 및 지하화 사업을 추진 중인 대림산업이 분뇨처리장 공사까지 따낼 경우 논란이 일 수 있는 점을 고려한 포석으로 보인다.

또한 고양시 등 수도권 지자체에 분산된 서울시 기피 시설물 갈등 양상, 그리고 어느정도 수준의 악취처리 목표 설정 등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번 달까지 입찰 안내서가 작성돼 도시안전본부에서 도시기반시설본부로 공사시행 의뢰가 넘어가면 오는 10월 정도에는 2013년 12월 준공을 목표로 공사 계약이 맺어질 것으로 보인다.

김학형 기자  khh@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3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