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단체 기업
Bentley, e-on software 인수... 현실 모델링
조재학 기자 | 승인 2015.09.22 07:43

  Bentley가 e-on software를 인수해 가상 환경 구현 및 물리적 인프라 엔지니어링을 위한 디지털 자연 환경 현실 모델링에 생명력을 부여하게 됐다.

   
▲ 벤틀리시스템즈는 3D 모델링 시 현실감을 더해주는 자연 환경 구축 솔루션인 LumenRT, VUE, PlantFactory의 개발사, e-on 소프트웨어를 인수했다. (사진은 3D 모델링 실사 화면)

  지속 가능한 인프라를 위한 종합 소프트웨어 솔루션을 제공하는 Bentley Systems, Incorporated는 지난 9월 14일, 프랑스 파리에 있는 자동 3D 환경 작성, 시뮬레이션, 통합 및 소프트웨어 개발 리더인 e-on software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e-on software는 디지털 컨텐츠 작성(DCC) 시장에서 널리 인정 받고 있으며 VUE 및 PlantFactory 제품은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과학, 교육 분야의 컴퓨터 그래픽(CG) 전문가들 사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

  E-on의 제품은 미니언즈, 주피터 어센딩, 드래곤 길들이기, 아바타, 헝거게임, 어벤져스, 휴고, 터미네이터 등 수많은 블록버스터 영화 제작에 사용되었다. Nicholas Phelps 창립자가 이끄는 e-on software는 Bentley의 자회사로서 DCC 분야만의 과제를 해결할 수 있는 혁신적인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Phelps는 "20여 년 동안 e-on software는 최고의 디지털 자연 솔루션을 개발하고 지원하는 데 전념해 왔습니다. 초기에는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분야에만 초점을 두었지만 최근 몇 년 동안 건축 업체와 엔지니어 업체 사이에서 더 매력적인 방식으로 '스토리 텔링'을 하려는 욕구가 커지고 있음을 인식했습니다. 이에 맞추어 단기간에 고품질 ‘영화 제작’을 할 수 있는 LumenRT처럼 전문적인 시각효과를 활용해 건축 및 엔지니어링 시장에서도 사용하기 쉬운 제품을 개발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또한 "Bentley Systems와 함께 이 길을 탐색하고 개척할 수 있게 되어 몹시 흥분됩니다. Bentley는 기술적 탁월함에 대한 열정을 공유할 수 있는 환상적인 회사입니다. e-on software가 번창할 수 있는 훌륭한 기반이 될 것입니다. 수준 높은 사용자 기반, 풍부한 리소스, 새로운 유통 채널을 사용함으로써 대담하게 미래로 나아가 훨씬 흥미롭고 다기능적인 자연 환경 시뮬레이션 및 통합 제품을 생산하여 전 세계 엔지니어 및 아티스트에게 헐리우드 영화 품질을 제공할 것입니다!" 덧 붙였다.

  Greg Bentley, Bentley Systems CEO는 "e-on software를 인수함으로써 기존 상태를 유지하고 계획된 인프라 설계에 대한 상황을 제공하는 건축 업체와 엔지니어 업체를 위한 현실 모델링에 생명력을 부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자연은 모든 인프라 프로젝트의 배경을 개별적으로 본다면 우리 모두는 나무, 하늘, 지형 같은 요소를 삶의 질에 본질적으로 중요한 요소로 경험하고 있습니다. 모든 건축 업체와 엔지니어 업체는 LumenRT 환경의 '영화 같은' 품질을 통해 자연에서 실제적인 작업 을 경험하는 것처럼 설계 제안을 상상하고 제공할 수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토목신문 조재학 기자

조재학 기자  jjhcivil@daum.net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3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