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울산대교 개통 100일, 경제효과 연간 620억 원
조수원 기자 | 승인 2015.10.19 10:59

  울산시는 울산대교의 유료 운영 100일(6월 11일~9월 18일)간 효과분석 결과, 연간 총 620억 원의 주변도로 교통혼잡비용 절감 편익이 발생하였다고 밝혔다.

  100일간 총 이용교통량은 373만 5402대이며, 구간별로는 염포산터널 227만 7543대(60.9%), 울산대교 90만 2877대(24.2%), 예전영업소 55만 4982대(14.9%)로 조사됐다.

  1일 평균 이용교통량은 3만 7354대였으며, 이는 목표 5만 4388대 대비 68.7% 수준으로 최근 10월초(1일~11일)에는 4만 258대가 이용하는 등 증가 추세에 있다.

  또한 부산~울산(52.2%), 대구~부산(56.0%), 인천대교(72.1%), 일산대교(50.8%), 천안~논산(47.0%), 인천공항(47.0%) 등 타 민자도로의 목표대비 이용교통량이 초기 개통년도 평균 54.2%임을 감안할 경우 높은 수준이다.

  울산대교 개통에 따른 주변 9개 도로(아산로, 장생포로, 수암로, 산업로(명동삼거리~여천오거리), 염포로, 강남로, 강북로, 방어진순환로(성내삼거리~예전부두앞사거리), 봉수로(동구청사거리~한채사거리))의 교통영향을 분석한 결과,

  퇴근시간(18시~19시) 기준으로 교통량이 증가한 도로는 장생포로, 수암로, 산업로(명동삼거리~여천오거리), 봉수로(동구청사거리~한채사거리)이며,   감소한 도로는 아산로, 염포로, 강남로, 강북로, 방어진순환로(성내삼거리~예전부두앞 사거리)이다.

  같은 시간대 통행속도가 증가한 도로는 아산로, 산업로(명동삼거리~여천오거리), 염포로, 강남로, 강북로, 방어진순환로이며, 감소한 도로는 장생포로, 수암로, 봉수로이다.

  장생포로의 경우 교통량 증가(1061대, 71%)가 가장 컸지만 통행속도 감소(1.1km/h, 2.8%)폭이 미미하고, 교통량 증가와 더불어 통행속도도 증가한 산업로(명동삼거리~여천오거리) 구간은 울산대교 개통에 따른 주변도로 교통개선효과로 판단된다.

  출퇴근 시 상습 교통혼잡 지역이었던 성내삼거리, 염포삼거리, 문현삼거리 등 동구 일대의 주요교차로 교통혼잡도 크게 완화됐다.

  이러한 교통영향 분석결과를 바탕으로 접속도로 9개 도로의 혼잡비용 절감 편익을 산정한 결과, 연간 시간가치비용 절감편익 548억 원, 차량운행비용 절감편익 72억 원 등 총 620억 원의 경제적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앞으로 이번 조사·분석결과를 바탕으로 통행속도 감소 구간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미비사항 발견 시 교통체계 및 신호 개선을 도모하고, 상개~매암 도로개설 등을 조속히 추진하여 울산대교 이용교통량이 목표에 도달할 수 있도록 기여할 계획이다.

  울산시 안현철 교통시설담당 사무관은 “울산대교는 교통소통 향상, 기업체 물류비 감소, 동구와 도심 간의 통행시간 단축을 통한 도심권 확대 등 긍정적인 효과가 많은 중요 간선축으로 효과가 더욱 증대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토목신문 조수원 기자

조수원 기자  cenews1@daum.net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3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