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단체 기업
SK건설, 아프리카 탄자니아에 두 번째 물탱크 기부SK건설 임직원, ‘희망댓글’로 기금 마련에 동참…지난해에 이어 두번째
이태범 기자 | 승인 2015.10.25 20:22

  SK건설은 21일 동아프리카 탄자니아 음트와라 지역의 음텐다치(Mtendachi) 초등학교에 10톤 짜리 물탱크를 설치∙기부했다.

  SK건설은 씻을 물이 부족해 트라코마에 감염된 아이들이 많다는 사연을 하트하트재단을 통해 전해 듣고 물탱크 기증에 동참하게 됐다고 밝혔다.

  트라코마는 주로 오염된 물을 통해 감염돼 실명까지 이르게 하는 무서운 전염병이다. 얼굴과 손만 깨끗한 물로 씻어도 사전에 충분히 예방이 가능하다고 한다. 인구 5000만명의 탄자니아는 세계 3대 트라코마 발병국으로 감염률이 60%에 달한다.

   
  이번 물탱크 기부로 3000여명의 지역주민과 학생들은 깨끗한 빗물을 저장해 사용할 수 있게 됐다. 오염된 물을 길러 2시간씩 걸어가는 수고도 덜게 됐다. SK건설은 물탱크 기부 이외에도 학생들이 좀 더 쾌적한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교실 지붕을 새로 교체해주고, 벽과 바닥 등 균열이 발생한 부분에 보수∙도색 작업을 지원했다.

  SK건설은 사내 인트라넷 ‘희망댓글 캠페인’을 통해 물탱크 설치 기금을 마련했다. 임직원들이 사내게시판 사연에 댓글을 달면 1000원씩 기금이 모금되는 캠페인이다. 이번 물탱크 기부에는 임직원 2700여명이 참여, 총 550만원의 기금이 모금돼 사용됐다.

  앞서 SK건설은 2013년 이후 사내 ‘희망댓글 캠페인’을 통해 기금을 마련해 마다가스카르에 급식소 2개를 지어 기부했었고, 지난해에는 탄자니아의 한 초등학교에 5톤짜리 물탱크 2개를 설치∙기부했다.

  이광석 SK건설 사회공헌사무국장은 “현재 진행 중이거나 향후 계획된 프로젝트 조차 없는 아프리카 오지에서 꾸준히 사회공헌활동을 펼치면서 임직원들이 진정한 나눔의 뜻을 깨우치며 행복해 하고 있다”고 말했다.

@토목신문 이태범 기자

이태범 기자  tjlee315@naver.com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태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