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단체 기업
GS건설, 바레인 해상 LNG 수입 터미널 프로젝트 수주
조수원 기자 | 승인 2015.12.04 09:47

GS건설이 바레인에서 해상 LNG 수입 터미널 공사를 수주했다.

GS 건설은 바레인 LNG W.L.L.이 발주한 약 7600억 원 규모의 해상 LNG 수입 터미널 프로젝트 EPC 계약을 체결했다고 3일 밝혔다.

지난 2일 바레인 현지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계약식에는 압둘 후세인 빈 알리 미르자(Abdul Hussain bin Ali Mirza) 바레인 에너지부 장관과 허선행 GS건설 플랜트부문 대표 등을 비롯한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바레인 현지 포시즌 호텔에서 열린 바레인 해상 LNG 수입 터미널 프로젝트 EPC 계약식에 참석한 프로젝트 관계자들이 기념 촬영하고 있다.

본 사업은 바레인 수도인 마나마 동쪽 히드(Hidd) 산업단지로부터 4.3km떨어진 해상에 LNG선 및 부유식 원유 저장 선박(FSU, Floating Storage Unit) 접안시설과 LNG 기화설비를 설치하고 이를 해저 파이프라인 및 육상 파이프라인을 통해 가스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바레인 LNG W.L.L.은 바레인 국영석유가스청(NOGA, National Oil and Gas Authority)이 BOOT사업 방식으로 추진하는 본 사업의 계약자로 선정됐으며, GS건설은 사업 초기 단계부터 바레인 LNG W.L.L의 EPC 파트너로 참여해 금번 EPC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총 32개월로 2018년 7월 상업 운전 예정이다.

바레인은 LNG 공급을 통해 자국 내 에너지 수요증가에 대응하고자 본 사업을 추진해 왔으며, 2018년 7월 바레인 내 첫 번째 LNG 터미널인 본 프로젝트가 완공되면 하루 최대 8억 입방피트의 천연가스 공급이 가능해진다. 이는 우리나라의 하루 LNG 사용량(44억 입방피트)의 약 20%에 달하는 규모다.

GS건설은 국내 및 해외에서 다수의 LNG 터미널 사업 수행 경험을 높이 평가 받아 사업 초기단계부터 발주처의 EPC 파트너로 참여해 이번에 계약까지 체결하게 됐으며, 아시아 및 중동, 아프리카 지역에서 계획중인 LNG 수입 터미널 사업 기회를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게 됐다.

허선행 GS건설 플랜트 부문 대표는 “다수의 플랜트 분야 해외 투자사들이 GS건설의 풍부한 경험과 수행 능력을 높이 평가해 사업 개발 초기 단계부터 EPC 파트너로 참여해줄 것을 제안해 오고 있다”며, “당사는 이러한 사업 참여를 통해 수익성을 확보할 수 있는 양질의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바레인 해상 LNG 수입 터미널 프로젝트 위치도

@토목신문 조수원 기자

조수원 기자  cenews1@daum.net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수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