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술/자재 기술
상상 그 이상, 조선시대 교량의 비밀
조재학 기자 | 승인 2016.01.07 09:24
문지영 박사

‘교량’은 한 지점과 또 다른 한 지점을 연결하는 토목구조물이다.

간단하게는 통나무를 쓰러뜨려 개울을 건너는 것에서부터 시작하여, 2012년에 완공된 여수와 광양을 연결한 초장대교량인 이순신대교(주경간장 1545m)에 이르기까지 교량의 종류, 규모, 기술, 형태 또한 다양하다.

교량은 한 번 가설되면 100년 이상을 전해 내려오는 공공시설물로서 가설 당시의 사람들뿐만 아니라 후손에게까지 지대한 영향을 주고 있으며, 개인의 취향과 유행에 따라 수시로 바꿀 수 있는 오늘날의 개인용 휴대폰과는 그 성격이 첨예하게 다르다.

따라서 교량은 튼튼하게 짓는 것은 물론이거니와 조형적·예술적이며, 문화가 녹아 있는 구조물로서 계획되어야 한다. 그러나 막연히 “~해야 한다”의 당위성을 앞세우기 이전에 “교량이란 어떠한 것인가?”에 대한 궁극적인 앎이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문지영 박사가 이 책을 통해 밝히고자 하는 것은 최초 교량의 존재 이유와 특성을 바탕으로 한, ‘조선시대 교량의 문화경관적 특징과 가치’이다.

교량의 기원에서부터 현대와 미래의 교량 기술에 관한 책은 이미 서점에 많이 진열되어 있다. 하지만 옛 교량의 문화ㆍ경관ㆍ조형 등을 종합적으로 밝힌 책은 드물다. 특히 토목구조물의 대명사이며 토목의 꽃으로 명명되는 ‘교량’을 이들의 관점에서 새롭게 해석한 경우는 찾아보기 어렵다.

이 책의 저자는 설계회사인 ㈜유신 구조부에서 교량경관설계 업무를 중심으로 10년여간의 실무를 쌓았다. 입사 이전에는 대학과 대학원에서 디자인과 조경을 전공했으며, 입사 후 업무를 수행하면서 조경학 공학박사학위를 받았다.

문 박사는 위의 경험과 학식을 바탕으로, 토목구조물을 구조적·공학적으로 해석하는 기존의 시선과는 다르게 ‘조선시대 교량에 나타난 비밀’을 밝혔다.

이 책은 저자가 2012년 2월 서울대학교 대학원 협동과정 조경학 공학박사학위논문 “조선시대 교량의 문화경관 해석: 연결, 교감, 상징”을 바탕으로 재구성한 것이다. 앞으로 사회기반시설물 전반에 대한 다양한 문화경관적 해석이 보다 활발하게 시도되기를 기대해 본다.

조재학 기자  cenews@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재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3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