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단체 기업
해외에서 활약하는 국내 건설사들
김재원 기자 | 승인 2016.03.23 11:11

[토목신문 김재원 기자] 국내 건설사들의 지난 해 해외에서의 활약이 눈부시다.

해외건설협회는 지난 22일 국내 건설사들이 2015년에 외국 정부, 발주처 등으로부터 수상한 주요사례를 조사·발표했다.

이번 발표에 따르면 보건·안전·환경(이하 ‘HSE’)관리, 지속가능성, 시공품질 등 다양한 부문에서 세계 각국의 호평을 받았다. 이는 저유가 기조, 경쟁국의 공격적 수주 전략, IS의 테러위협 등 대외요인에도 불구하고 국내 기업들이 위기관리능력을 발휘해 이뤄낸 성과로 평가할 수 있다.

먼저 해외 토목·건축, 플랜트 현장의 HSE 관리에서 차별화된 역량을 인정받았다. 특히 삼성물산이 중동과 아시아 주요국에서 그 명성을 입증했는데, 작년에 이어 올해 우리 기업 간 컨소시엄 구성을 통한 플랜트 수주로 관심이 모아지고 있는 쿠웨이트에서의 낭보가 대표적이다. 삼성물산은 쿠웨이트 국영정유회사(KNPC)가 주관하는 2015 HSE 어워즈에서 클린퓨어 프로젝트(CFP) 부지조성사업으로 대상을 차지했다.

또한 삼성물산은 오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개최를 위한 지속적인 인프라 개발이 예상되는 카타르에서 루사일 CP5B 프로젝트(신도시 도로공사)가 안전 분야 최우수상 2건, 보건 분야 우수상 2건 등 총 4건의 상을 수상하며 안전·보건 분야에서 탁월한 경쟁력을 인정받았다.

이와 더불어 그리고 몽골 노동부가 샹그릴라 호텔 Phase 2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시공한 삼성물산에 건설안전 최우수 기여 현장상을 수여했으며, 홍콩정부와 홍콩건설협회가 모범 현장을 발굴하여 시상하는 모범 현장상에서 홍콩 지하철 SCL 1109 공사가 신규 프로젝트 부문 최우수상에 선정됐다.

현대건설과 GS건설은 안전을 최우선 가치로 중시하는 싱가포르 정부의 기대치를 충족시켰다.

현대건설은 싱가포르 건설청(BCA) 주관의 건설대상에서 아시아 스퀘어타워2, NV 레지던스가 각각 우수 건설현장(CEA) 상업·복합개발부문 대상, 우수 건설현장(CEA) 주거부문 우수상에 선정됐다. GS건설도 싱가포르 육상교통청(LTA) 주관의 안전경진대회에서 도심 지하철 3단계 C925 프로젝트 등 주요 현장이 대상의 영예를 차지했다.

유럽과 중동에서는 우리 기업의 지속가능성을 확인하는 의미 있는 성과가 나타나기도 했다.

대우건설이 네덜란드의 글로벌 지속가능성 조사기업인 서스테이널리틱스가 선정한 지속가능성 우수기업(아시아 기업 대상) 19위에 올랐는데, 국내 건설사로는 최초다.

삼성물산은 중동 유력 건설전문지 Big Project ME가 주관하는 올해의 인프라 건설사로 선정됐다. 삼성엔지니어링도 중동 경제전문지 MEED 주관의 MEED Quality 어워즈에서 바레인 Muharraq STP 하수처리 프로젝트가 올해의 지속가능한 프로젝트상을 수상했으며, 영국의 Global Banking & Financing Review 어워즈에서 Best CSR Company 부문에서 수상했다.

SK건설도 유럽부흥개발은행이 주관하는 2015년 지속가능경영 사회·환경분야 최우수 모범상을 수상했다.

시공품질, 설계기술, 생산성 부문에서도 세계의 찬사가 이어졌다. 현대건설이 싱가포르 BCA 건설대상 2015에서 품질 우수 건설사(QEA) 부문 최우수상을 2년 연속 수상했으며, 스페셜리스트 쇼핑 센터, 아시아 스퀘어타워2가 우수 생산성현장(CPA) 최우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또한 삼성물산 빌딩영업본부장 아메드 아브델라자크 부사장이 초고층 건축구조설계 분야 공로로 미국토목학회가 주관하는 2015 어니스트 E. 하워드 상을 수상했다.

쌍용건설은 싱가포르 건설청(BCA)이 주관하는 BCA BIM(Building Information Modeling) 어워즈 2015에서 2년 연속 오가니제이션(Organization) 부문 금상을 받았으며, SK건설이 시공한 터키 유라시아 해저터널이 국내 건설사 최초로 국제터널지하공간학회가 주관하는 ITA 어워즈 2015에서 올해의 메이저 프로젝트상을 수상하며 호평을 받았다.

해외건설협회 관계자는 “우리 해외건설기업이 녹록치 않은 해외건설 시장 환경 하에서도 고군분투하며 해외건설 5대 강국에 걸맞는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며 “해외건설 반세기가 시작되는 올해, 해외건설협회는 이러한 기업의 역량을 배가하고 상생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해외건설 기업 간 협력체제를 강화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아시아 인프라 시장과 이란시장 등 대체시장 진출을 확대하고, 해외건설의 재도약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지난 해 해외 주요 수상사례

 

김재원 기자  kjw@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