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업/단체 기업
삼성물산, 해외 현장 품질·안전 관련 수상 잇따라
김홍준 기자 | 승인 2016.06.08 12:15

[토목신문 김홍준 기자] 삼성물산은 홍콩, 싱가포르 등 해외 현장이 발주처와 정부로부터 품질과 안전 분야에서 글로벌 건설역량을 인정받고 있다고 7일 밝혔다.

특히 삼성물산의 홍콩 지하철 SCL C1109 현장은 홍콩 정부와 건설협회가 주관하는 모범현장상(CCSA, Considerate Contractors Site Award)에서 종합 1등인 최우수 모범 현장으로 선정됐다.

홍콩 모범현장상(CCSA)은 안전, 현장 관리, 법규 준수 등 8개 분야를 종합적으로 평가해 수여하는 상으로, 홍콩 정부에서 주는 건설 분야의 최고 권위의 상이다.

삼성물산은 국내 건설업계로는 최초로 2년 연속 최우수 모범 현장으로 선정돼 신규 진출 시장인 홍콩에서 글로벌 건설사로의 입지를 확고히 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홍콩 지하철 SCL C1109 현장은 2.2km 길이의 지하철 터널공사로 40~50년된 주거 및 상업시설이 밀집돼 있는 지역에 위치해 공사에 어려움이 많다.

삼성물산은 지반과 건물 침하를 예방하는 전문 기술을 도입하고, 안전사고 방지를 위한 안내 전담 인력을 배치하는 등 안전하고 성공적인 공사 수행을 위한 다양한 노력을 인정받았으며 홍콩 이코노믹 타임즈 등 현지 언론으로부터 ‘향후 대형 도심지 공사의 표본으로 삼아야 할 모범적인 사례’로 호평 받기도 했다.

또한 지난 3일에는 발주처가 연 2회 주관하는 안전시상식(Safety Award Ceremony)에서 종합대상(Grand Safety Award)을 수상했다.

이 대회는 발주처 MTRC(Mass Transit Railway Corporation Limited)의 약 120여개 현장 중 안전, 환경, 품질, 민원 관리 등을 평가해 우수 현장을 선정하는 것으로 삼성물산은 2014년 상반기부터 4회 연속 종합대상을 받았다.

이와 더불어 지난 달 26일에는 싱가포르 건설청이 주관하는 BCA 건설대상(BCA AWARDS 2016)에서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483현장이 토목부문 시공 대상을 수상했다.

BCA 건설대상은 싱가포르 건설청이 준공됐거나 시공 중인 프로젝트를 평가해 시공, 설계, 안전, 품질 등 총 10개 분야로 나눠 시상하는 것이다.

마리나 해안고속도로 483현장은 마리나 해안고속도로에서 950m의 지하고속도로와 환기빌딩 1개동을 짓는 공사 현장이다. 이 현장이 있는 마리나베이 지역은 과거 바다를 매립해 조성된 지역으로 세계적인 건설사들도 사업 수주를 주저할 정도로 어려운 현장으로 평가된다.

삼성물산은 연약지반 처리 등 고도의 시공 기술과 준공까지 무사고 무재해를 기록한 공사수행 능력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앞으로도 모든 건설 현장에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안전과 품질 관리로 발주처로부터 신뢰를 확보하고 국내 건설사의 위상을 드높이겠다”고 말혔다.

김홍준 기자  khj@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홍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