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로/철도
경기도, 도로분야 국비확보 위한 T/F팀 구성‥ 총력전 돌입
김재원 기자 | 승인 2017.03.14 15:31

[토목신문 김재원 기자] 경기도가 올해 관내 추진 중인 고속국도 등 도로건설 사업에 필요한 2018년도 국비확보를 위한 선제적 대응으로 T/F팀을 구성, 총력전을 펼친다. 

도는 지난해 2017년도 사업비로 1조 3568억원의 국비를 확보했으며, 2018년도 사업의 안정적 추진을 위해서는 올 한 해 동안 고속국도 8개 사업, 일반국도 13개 사업, 국도대체우회도로(국대도) 4개 사업, 광역도로 3개 사업, 국가지원지방도로(국지도) 11개 사업 등 총 5개 분야 39개 사업에 대한 국비를 확보해야 하는 상황이다.

먼저 도는 ‘고속국도’ 사업인 구리~안성 고속도로와 제2순환고속도로 구간인 화도~양평, 파주~포천, 포천~화도, 김포~파주, 인천~김포, 광명~서울, 이천~오산, 봉담~송산 등 8개 사업에 국비확보를 추진한다.

‘일반국도’는 국도37호선 적성~전곡(1·3)·전곡~영중(1·2), 국도42호선 신갈우회도로, 국도47호선 진접~내촌, 국도43호선 의정부~소흘·팔탄~봉담, 국도45호선 팔당대교~와부, 국도 39호선 청북IC~요당IC, 국도1호선 평택~오산, 국도38호선 공도~대덕, 국도48호선 누산IC~제촌 등 13개 사업이 대상이다.

‘국대도’는 국도39호선 토당~원산·원당~관산, 국도3호선 상패~청산, 국도42호선 삼가~대촌 등 4개 사업 1072억원이, ‘광역도로’는 태룽~구리IC, 감일~초이, 천왕~광명 등 3개 사업 202억원의 국비가 필요한 상황이다.

‘국지도’는 국지도56호선 조리~법원, 국지도78호선 조리~파평, 국지도39호선 가납~상수, 국지도 98호선 오남~수동·실촌~만선·도척~실촌, 국지도86호선 와부~화도, 국지도57호선 오포~포곡(2), 국지도84호선 초지대교~인천, 국지도82호선 갈천~가수·우정~향남 등 11개 사업 997억원을 확보할 계획이다.

특히, 국대도 3호선 상패~청산, 국지도39호선 가납~상수, 국지도 98호선 오남~수 등 ‘경기북부 5대 핵심도로 사업’ 들을 국비확보 과제로 포함시켜 조기준공을 노린다는 계획이다.

도는 이를 위해 ‘국비확보 테스크포스(T/F)팀’을 구성, 정부예산 국회 확정 시 까지 운영하게 된다. 대부분의 국비 예산이 탑-다운(Top-Down) 방식으로 소관 중앙부처에서 결정되는 것을 감안, 국토교통부 예산 반영에 주력할 방침이다.

구체적으로 오는 17일까지 서울지방국토관리청, 한국도로공사, 시군, 도 건설본부 등을 대상으로 고속국도 일반국도 사업 등 현장별 국비 소요액을 최종적으로 파악·확인하고, 이후 이를 근거로 국토부 등 중앙부처에 ‘2018년도 국비’반영을 건의할 예정이다.

이어서 4월부터는 중앙부처는 물론, 각 도로사업별 해당 지역구 국회의원과 지속적으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정부예산안 제출이 시작되는 9월부터는 국회 상임위 및 예결위 소속 국회의원들을 방문해 국비 반영을 적극 건의하기로 했다.

김정기 경기도 건설국장은 “도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발전에 혈관역할을 한다”며, “안정적인 국비 확보를 통해 핵심 도로 사업들에 집중적 예산투입을 추진하고, 조기에 준공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원 기자  kjw@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5-136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원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7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