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로/철도
인천 숙원사업 ‘7호선 연장’ 마침내 실현
송여산 기자 | 승인 2018.01.02 09:57

[토목신문 송여산 기자] 서울지하철 7호선이 인천 청라까지 연장된다. 인천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이었던 7호선의 청라 연장 사업이 마침내 실현되는 것.

유정복 인천시장은 지난 29일 기자회견을 열고 “기획재정부의 예비타당성조사에서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국제도시 연장사업의 경제성과 사업성을 나타내는 B/C와 AHP가 각각 1.10과 0.561로 나와 사업을 본격 추진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2020년까지 도시철도 기본계획 고시와 실시설계 등을 거쳐 2021년 상반기 착공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비용 대비 편익(B/C)은 편익의 가치가 비용의 가치에 비해 같거나 높으면(1.0 이상) 사업성이 있다는 의미다.

분석적계층화법인 AHP(Analytic Hierarchy Process)도 경제성, 정책성, 지역균형발전을 종합 평가하기 위해 적용하는 기법으로 0.5 이상이면 사업 시행이 바람직하는 것을 뜻한다.

7호선 청라 연장사업은 2028년까지 서구 석남동에서 공항철도 청라역까지 10.6km를 건설하고 정거장 6곳을 세우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는 1조 3045억원에 이른다. 이 가운데 시비는 5218억원(40%)이고 나머지 7827억원은 국비로 조달된다.

서울 장암이 기점인 7호선은 부천을 거쳐 인천 부평구청역까지 운행되고 있으며 2020년 개통을 목표로 석남 연장 건설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시는 7호선 청라 연장이 완료되면 이 지역의 교통 인프라가 획기적으로 개선돼 지역 발전을 크게 앞당길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이런 점을 고려해 7호선 청라 연장 사업을 지난 2006년부터 추진해 왔다. 하지만 2012년까지 수차례의 경제적 타당성 분석 결과에서 B/C가 0.29∼0.56밖에 나오지 않아 진전을 보지 못했다.

그 와중에 새 도시철도법에서 기존 도시철도망구축계획에 반영된 노선만 예타 대상으로 규정함에 따라, 민선 6기 출범 직전이자 새 도시철도법 시행 전인 지난 2014년 6월 13일 급히 청라연장 사업을 예타 대상에 신청했다.

이후 인천시는 기존 사업계획으로 예타 통과가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노선 변경, 실제공사비 적용, 신규 도시개발계획 반영 등으로 사업을 재구조화했다.

또한, 한 번도 시도하지 않았던 가구통행실태조사로 예상 교통량 극대화와 사업비 최소화한 ‘B/C 1.07의 사업계획변경안’을 마련, 2015년 9월 기재부와 KDI에 제출했다.

그럼에도 지난해 6월 1차 점검회의에서 KDI는 인천시 변경안 보다 사업비는 4% 증가하고, 수요는 23%가 감소한 결과를 내놨고, 시는 국제업무단지 신규 수요 반영 등 총 13건의 B/C 향상방안을 발굴해 제시했다.

지난 1월 2차 회의에선 사업성 확보 위해 경전철을 도입해야 한다는 일각의 의견을 거부하고 10건의 B/C 향상방안을 추가로 제안하는 한편 수도권매립지 4자협의체 합의사항에 청라 연장을 포함시켰다. 이 사업은 제19대 대통령선거 공약에도 반영됐다.

시는 그동안 청와대와 정부, 국회 등을 170여 차례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역설하는 등 사업 실현에 온힘을 쏟았다.

여기에 ‘청라국제도시 총연합회’, ‘7호선 청라연장 조기착공 촉구 범시민연대’ 등 주민단체가 기재부·KDI 방문, 토론회 개최 등을 하며 한 목소리를 냈고 지역 국회의원 등 정치권이 지원해 성과를 낸 것이다.

유정복 시장은 “마지막 남은 최대 현안을 해결하고 청라 주민을 포함한 300만 시민에게 한 약속을 이행하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며 “시와 시민, 정치권 등 모두의 염원과 열정이 일궈낸 결과”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공기를 최대한 단축해 2026년 개통하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인천시 관계자는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연장 사업이 완료되면 인천 서구 청라국제도시에서 서울 강남까지 환승없이 '논스톱' 이동이 가능해 진다"며 "청라국제도시에 대한 투자를 유치하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송여산 기자  soc@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여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5-136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원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