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건설업체 경쟁력 한눈에…시공능력 누가 제일?삼성물산 5년 연속 1위…현대건설·대림산업 뒤이어
김재원 기자 | 승인 2018.07.27 10:47

[토목신문 김재원 기자] 국토교통부가 전국 건설업체를 대상으로 공사실적, 경영상태, 기술능력, 신인도 등을 종합평가한 ‘2018 시공능력 평가’ 결과, 토목건축공사업에서 삼성물산㈜이 17조 3,719억 원으로 5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현대건설㈜(13조 675억 원)이 차지했으며, 3위는 대림산업㈜(9조 3,720억 원)으로 4위 ㈜대우건설(9조 1,601억 원)과 순위가 바뀌었다. 지에스건설㈜(7조 9,259억 원)과 현대엔지니어링㈜(7조 4,432억 원)은 각각 한 계단 상승해 5위와 6위에 올랐다.

7위는 지난해 보다 두 계단 하락한 ㈜포스코건설(6조 9,633억 원)이, 8위와 9위는 롯데건설㈜(5조 5,305억 원), 에스케이건설㈜(3조 9,578억 원)이, 10위는 순위가 두 계단 하락한 에이치디씨현대산업개발㈜(3조 4,280억 원)이 각각 차지했다.

2018년 시공능력 상위 10개사

‘시공능력평가’는 발주자가 적정한 건설업체를 선정할 수 있도록 건설공사 실적·경영상태·기술능력 및 신인도를 종합 평가하여 매년 공시(7월 말)해 8월 1일부터 적용되는 제도다.

발주자는 평가액을 기준으로 입찰제한을 할 수 있고, 조달청의 유자격자명부제, 도급하한제 등의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

한편, 올해 토목건축공사업의 시공능력 평가 총액은 238조 3천억 원으로 지난해(231조 6천억 원)에 비해 소폭(2.9%) 증가했다.

평가항목별로 보면, ‘실적평가액’의 경우 2014∼2016년 주택경기 호조로 인한 건축착공 실적 증가의 영향이 여전히 이어져 전년(89조 1천억 원)에 비해 8.2% 증가한 96조 4천억 원을 기록했다.

실적 개선에 힘입어 전년대비 ‘경영평가액’은 5.8% 증가한 81조 7천억 원을, ‘신인도평가액’은 15.5% 증가한 14조 6천억 원을 각각 기록했다. 반면 ‘기술평가액’은 기술개발투자비 인정범위 축소로 13.5% 감소한 45조 4천억 원으로 나타났다.

종합건설업의 업종별 공사 실적(2017년) 주요 순위를 살펴보면 우선, 토건 분야는 삼성물산이 8조 1,895억 원, 대림산업이 7조 6,444억 원, 대우건설이 7조 3,602억 원을 기록했다.

토목 분야는 삼성물산이 2조 2,229억 원, 현대건설이 2조 624억 원, 대우건설이 1조 8,548억 원을 기록했다.

건축 분야는 대림산업이 6조 1,375억 원, 삼성물산이 5조 9,666억 원, 지에스건설이 5조 7,226억 원을 기록했다.

산업·환경설비 분야는 삼성엔지니어링이 3조 9,049억 원, 지에스건설이 3조 646억 원, 현대엔지니어링이 2조 8,982억 원을 기록했다.

조경 분야는 반도건설이 1,349억 원, 제일건설이 1,278억 원, 호반건설이 779억 원을 기록했다.

주요 공종별로 공사실적(2017년) 주요 순위를 살펴보면, 토목 업종 중에서 ‘도로’는 현대건설(1조 1,004억 원)·삼성물산(9,051억 원)·대우건설(7,831억 원) 순이고, ‘댐’은 에스케이건설(1,298원)·삼성물산(1,178원)·현대건설(495억 원) 순이다. ‘지하철’은 삼성물산(5,849억 원)·지에스건설(4,653억 원)·에스케이건설(2,171억 원) 순이다.

‘상수도’는 코오롱글로벌(720억 원)·금호산업(313억 원)·한진중공업(222억 원) 순, ‘택지용지조성’은 대우건설(2,154억 원)·에스케이건설(1,842억 원)·대광건영(1,168억 원) 순이다.

건축업종 중에서 ‘아파트’는 지에스건설(4조 3,605억 원)·대우건설(4조 1,630억 원)·대림산업(4조 1,029억 원) 순이고, ‘업무시설‘은 현대건설(9,127억 원)·대림산업(8,668억 원)·대우건설(5,656억 원) 순이다. ’광공업용 건물’은 삼성물산(3조 2,079억 원)·지에스건설(9,531억 원)·서브원(6,791억 원) 순이다.

산업·환경설비업종 중에서는 ‘산업생산시설’은 에스케이건설(1조 2,307억 원)·대림산업(1조 1,886억 원)·지에스건설(1조 1,692억 원) 순이며, ‘화력발전소’는 두산중공업(8,833억 원)·현대엔지니어링(7,867억 원) ·에스케이건설(6,675억 원)순이다. ‘에너지 저장·공급시설‘은 대우건설(7,998억 원), 현대건설(7,787억 원), 현대엔지니어링(6,060억 원) 순이다.

 

 

김재원 기자  kjw@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5-136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재원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8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