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종합
경북도 주택 95.23%, 지진에 무방비
김재원 기자 | 승인 2018.10.16 10:03

[토목신문 김재원 기자] 경상북도 내 주택의 약 95.3%가 지진에 무방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박완수 의원이 16일 경상북도로부터 제출받은 ‘경북내 건축물 내진율 현황에 따르면 주거용 건물의 내진율이 4.77%로 경북 내 주택의 약 95.23%가 지진에 무방비 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0월, 건축법이 개정되면서 내진대상에 단독주택이 포함됐다. 이에 주거용 건물 내진율은 폭발적으로 낮아졌다. 이는 경북 도내 기존 단독주택의 내진율 문제가 심각했었다는 것을 알 수 있어, 시급한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보인다.

또한 학교 등 교육시설은 3660동 중 571동만 내진설계가 적용돼, 내진율이 15.6%로 저조했고, 종교시설은 1338동 중 내진설계 적용이 197동으로 14.75%, 판매시설은 408동 중 33.8%가 내진설계 적용이 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내진 설계현황이 이렇게 저조한 가운데 내진설계 의무대상인 경북 지역 내 재난안전대책본부와 종합 상황실 조차 25개 중 8곳이 내진 미확보 상태였다.

지난해 내진보강 계획대비 추진은 계획한 207건 중 88건(42.5%)만 처리됐고, 2016년 55.4% 계획대비 실행률에서 2017년 42.5%로 더 낮아졌다.

박완수 의원은 “지난해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 한 지 1년이나 됐지만, 경북 도내 공공·민간 건축물 내진설계 보강은 더디기만 하다”며 “ 지진재해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 하고 지진재해에 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서는 훈련과 매뉴얼도 중요하지만, 시설물 내진보강을 통한 실질적 대비 조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재원 기자  kjw@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재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4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