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서울 주택거래 '사상 최저' ...76.6% 줄어전국 5.1만건…3월 기준 2006년 통계작성 이후 '최저'
강형진 기자 | 승인 2019.04.18 23:39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이 급감하고 있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지방의 주택 매매거래량이 모두 3월 기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1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3월 전국 주택 매매거래량은 5만1357건으로 1년 전(9만2795건)보다 44.7% 줄었다. 최근 5년 평균치(8만9951건)보다 42.9% 감소했다.

3월 기준으로 통계가 작성된 2006년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기존 역대 최저치는 2013년 3월로 6만6618건이다.

수도권의 감소 폭이 컸다. 3월 수도권은 58.7% 감소한 2만2375건을 기록했다. 서울은 5633건으로 1년 전(2만4122건)보다 76.6% 줄었다. 지방도 2만8982건으로 전년동월 대비 25% 감소했다. 모두 통계 이후 최저치를 갈아치웠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주택거래량이 급감한 것은 대출 규제로 자금줄이 막혀있고 공시가격과 보유세 인상 악재가 산재해 매수심리가 많이 위축돼서다.

3월 전국 전·월세 거래량은 17만7238건으로 전년동월 대비 0.6% 줄었다. 2월보다는 5.3% 감소했다.  

전·월세 거래량 중 월세 비중은 42%로 1월보다 0.7%포인트 증가했다. 월세 비중은 지난해 10월부터 매월 증가세다.   

강형진 기자  khj@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0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