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공항
정부, '페루 친체로 신공항' 사업 수주"정부 대 정부 계약의 인프라 분야로는 첫 사례"
김창길 기자 | 승인 2019.06.27 18:13

국토교통부는 지난 25일 페루 정부가 정부간 계약(G2G)으로 발주한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을 우리나라가 수주(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은 발주처(페루 정부)를 대신하여 △건설 참여 업체를 선정하는 계약관리, △사업의 공정 및 품질 관리, △설계 검토 △시운전 등 사업전반에 대해 총괄관리하는 것으로 사업기간은 5년(신공항 건설기간, 2019~2024)이며, 사업금액은 약 3천만불(350억)이다.

기존 페루의 세계문화유산 마추픽추를 여행하기 위해 이용하는 벨라스코 아스테테 국제공항은 주변이 산악지역으로 항공운항 안전에 위협이 되고, 상업용 건물과 주거지로 둘러 쌓여있어 소음문제에 따른 주민 항의로 야간 비행이 제한되고 있었다.

페루 정부는 이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세계적인 관광공항 조성을 위해 기존 공항을 대체할 신공항 프로젝트를 추진하게 되었다.

페루 정부는 사업추진 과정에서 안전성을 담보하고, 부족한 공항 건설경험 및 기술능력을 보완하기 위하여 정부간 계약(G2G), PMO 방식으로 사업을 계획했다.

페루 정부는 성공적인 공항건설 및 운영 경험을 보유한 국가들을 대상으로 사업에 참여해줄 것을 요청했으며, 한국, 스페인, 캐나다, 영국, 프랑스, 터키 등 6개국이 사업참여의향서를 제출했다.

우리부는 사업제안서를 작성할 한국 콘소시엄(한국공항공사, 도화, 건원, 한미글로벌)을 구성·운영하는 한편, 사업 수주지원을 위해 팀코리아(국토부, 한국공항공사, 해외건설협회, 코트라)를 구성하고 지원활동을 전개했다.

인프라 협력대표단(공항항행정책관, 해외건설정책과장, 한국공항공사장 등 3차례)을 3차례 파견하였으며, 현지에 직원(한국공항공사)을 단기 파견하고, 주페루대사관(대사 조준혁)과 함께 한-페 간 네트워크 구축 및 정보 파악에 주력했다.

또한 산·학·연·금융기관·정부 등이 참여하는 해외공항개발 추진 협의회를 발족해 기술적·제도적·금융 등 수주지원 방안을 지속 모색했다.

이후 한국, 스페인, 캐나다, 터키 등 4개국이 사업제안서를 최종 제출했으며, 페루 정부의 평가(기술과 가격)결과 한국 콘소시엄이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

이번 사업 수주는 인프라 분야 최초의 정부간 계약사업으로 팀코리아 지원을 통한 민관(민간업체+公社) 합동진출이다.

이는 생체정보·AI 등 첨단기술 활용, 4D 설계, 공항과 연계한 스마트시티 조성 등 한국형 스마트공항(K-Smart Airport) 수출 1호라는 점과 향후 우리기업 중남미 진출에 교두보 역할과 주요 선진국 무대인 공항건설 PMO 시장에 진출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앞으로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은 페루 정부와 사업기간, 금액 등 계약조건 협상을 거쳐 7월말 정부간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김용석 국토교통부 공항항행정책관은 “민관이 힘을 합쳐 사업을 수주하고 공동 진출을 이뤄낸 성공적 사례”라고 강조하며, “앞으로도 정부는 우리 건설시장 활력을 제고하고, 경제성장에 기여하기 위해 금융·제도·외교 등 해외건설 수주 지원을 위한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PMO : Project Management Office

김창길 기자  kck@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