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도로/철도
대전 숙원사업 '트램' 시작됐는데, "난관 곳곳"국토위 주승용 의원, "만성적인 교통체증 해결 위해 철저한 준비 필요"
이영성 기자 | 승인 2019.10.09 17:47

 

질의중인 국토교통위 주승용 의원(여수 을)

대전시가 숙원사업으로 추진중인 트램 사업이 현실화됨에 따라 도심 혼잡이 해소되고 교통사각지대가 줄어 들것이라는 기대를 하고 있지만, 앞으로 도입 될 트램은 기존 차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철저한 계획과 준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주승용 국회부의장(여수을, 4선, 국토교통위) 8일 대전시 국정감사에서 지난 10여 년간 논란이 됐던 대전 도시철도 2호선 트램사업이 올해 1월 29일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사업으로 선정되었고, 8월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가 사업비를 심의한 결과 7,852억 원의 사업비를 승인해 사업추진이 구체화 되고 있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시에서 제출한 계획에 따르면 노선의 총 길이는 36.6km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기존 버스전용차로를 이용하는 노선이 23.4km, 승용차로를 잠식하는 구간이 8.8km, 도보 및 제방을 이용하는 도로가 4.4km이다.

가장 긴 구간을 차지하는 버스전용차로 구간은, 기존 버스노선을 다른 곳으로 변경하고, 버스 차로를 트램이 이용하는 것이다.

이에 따라, 기존 버스의 노선이 변경돼서 시민들이 혼란을 겪을 우려가 있고, 노선 변경이 불가능한 일부 버스의 경우 버스 전용차선이 사라져 일반 승용차로를 이용하기 때문에 오히려 도로의 혼잡도가 늘어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또한, 안전문제와 대안마련 대책도 추가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트램 계획에서 가장 큰 이슈는 테미고개와 서대전육교 구간 지하화인데, 일부 전문가들은 지하화가 된다면 사고발생 시 노면사고보다 수습을 위한 더 큰 비용과 시간이 필요해 추가적인 교통체증을 염려하고 있다.

또한, 현재 트램은 별도의 전원 공급 장치 없이 대용량 배터리를 사용하는 무가선 방식으로 계획되고 있어, 배터리 용량 등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있다.

대전시는 차로 잠식이나 교통체증을 극복하기 위한 대전권 연계 순환도로 교통망 구축사업을 최초로 계획했으나, 사업 계획에 포함되어 있는 7개 순환 구간 중 단 1개 구간만 간선도로망 정비타당성조사 용역을 통과한 상태이다.

나머지 6개 구간은 예비타당성 조사에서 경제성을 확보하지 못했으며, 차후 정부의 도로망 개선계획에 포함되지 못한다면 순환 도로망 구축에 대한 대안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밝혀졌다.

주 부의장은 “대전시는 트램만 설치된다면 교통해소가 된다는 낙관적인 예측을 하고 있다.”며, “사고나 예상치 못했던 오류 발생시, 주요 거점들을 순환하는 트램 때문에 오히려 교통체증이 증가할 수 있어, 해결하기 위한 구체적인 로드맵이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이영성 기자  yk6848@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19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