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항만/해양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 국내 항만 최초 '스마트 에어샤워' 도입24시간 실내 공기질 분석하고 문제점과 개선방안 알려
김창길 기자 | 승인 2021.04.14 19:42
▶스마트 에어샤워 전경

인천항만공사(IPA)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방역 강화를 위해 스마트 에어샤워를 도입했다.

IPA는 인천항 연안여객터미널에 미세먼지와 유해물질 차단 및 제거가 가능한 사물인터넷(IoT) 활용 스마트 에어샤워 1기를 국내 항만 최초로 도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사물인터넷은 여러 사물에 정보통신기술이 융합되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인터넷으로 주고받는 기술이다.

스마트 에어샤워는 공항 보안 검색대와 유사한 게이트 형태이며, 중소기업의 혁신제품 초기판로 확보를 위해 정부에서 구매 후 공공기관에 지원하는 정부 ‘혁신제품 시범구매 정부 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설치되었다.

연안여객터미널 1번 출입구에 설치된 해당 기기는 IoT 센서를 통해 사람의 움직임을 감지하고, 공기분사로 신체와 옷에 붙은 미세먼지를 털어준다.

기기 측면의 친환경 LED 살균기와 천연 피톤치드 겔을 통해 공기를 살균·탈취하고 바이러스를 원천 차단할 뿐 아니라, IoT 기술을 활용해 24시간 실내 공기질을 분석하고 문제점과 개선방안을 알려준다.

IPA는 이달 중 연안여객터미널과 국제여객터미널에 미세먼지 측정기 등을 추가로 도입하여 다중이용시설 이용객의 건강 보호를 강화할 계획이다.

한편, IPA는 지난 1월 인천항 국제여객터미널 및 연안여객터미널에 대해 국내 항만 여객터미널 최초로 ‘실내공기질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해당 두 곳은 ▲미세먼지 ▲포름알데하이드 ▲일산화탄소(CO) ▲이산화탄소(CO2) ▲총휘발성유기화합물 ▲곰팡이 ▲라돈 등 호흡기 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총 10가지 항목에서 모두 기준치 이하로 측정돼 최적의 공기질을 유지하고 있다.

정밀측정 결과로는 초미세먼지(PM2.5)는 21~22㎍/㎥으로 기준대비 44%이내, 라돈은 32~41Bq/㎥으로 기준대비 21%~27%이내 수준이다. 총휘발성유기화학물은 156.6~246.8㎍/㎥으로 기준대비 31%~49%이내로, 특히 새집증후군의 주요 원인물질인 포름알데하이드의 경우 10.7~13.6㎍/㎥으로 기준대비 10%~13%이내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천항만공사 이정행 운영부문 부사장은 “철저한 다중이용시설 실내 환경관리를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숨 쉴 수 있는 공간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김창길 기자  kck@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1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