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백
여백
청계천 수변공연의 낭만, 2년 만에 다시 흐른다
모전교, 광통교, 광교, 장통교, 오간수교에서 수시 공연
코로나19로 멈춰있던 청계천의 낭만이 되돌아온다.물길 옆 시원한 바람과 함께하는 노래, 연주, 마술 등의 공연이 청계천 첫 번째 다리인 모전교에서 4호선 동대문역 부근의 오간수교에 이르기까지 수변 무대에서 지나는 시민의 눈과 귀를 즐겁게 할 예정.
국가철도공단, 수도권 철도건설 15개 사업에 2조 1,300억원 투입
신분당선(강남~신사) 28일 개통...수도권 어디든 30분대 주파 위해 총력
국가철도공단이 수도권 철도건설사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1899년 경인선을 시작으로 올해 진접선 개통까지 이어져온 우리나라 철도 교통의 최고(最古)·최대(最大) 지역인 수도권은 도심과 주요 거점 연결을 위해 현재 15개 철도건설 사업이 추진 중이며 전체 사업 규모는 약 30조 4,000억원에 달한다.지난 3월 개통한 진접선 복선전철에 이어 이번달 28일에는
여백
여백
여백
"선거 폐현수막이 건축자재로"...남산도서관 야외 독서공간 조성
폐현수막 및 폐의류 활용해 목재 대체하는 친환경 섬유패널 제작
서울시는 지난 19일 한국환경공단, 롯데홈쇼핑, 서울특별시 교육청과 남산도서관 5층 세미나실에서 ‘자원순환 및 ESG경영 실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폐현수막 및 폐의류를 건축자재로 활용한 남산도서관 친환경공간 조성사업에 협력한다고 밝혔다.지난 2018년 지방선거 홍보물 사용량은 현수막 13만81
여백
새만금 첫 도시, '스마트 수변도시' 매립 가속화
외곽 제방 연결하는 물막이 공사 완료...매립은 내년 6월 준공
새만금이 선보일 첫 도시이자, 첨단기술과 아름다운 수변이 어우러진 명품도시가 될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새만금개발청과 새만금개발공사는 수변도시 매립공사의 물막이 공정이 이달 12일 마무리된다고 밝혔다.수변도시 매립은 2023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준설과 제방공사를 추진하고
건산연 "건설기술 진흥법 안전관리비에 요율방식 도입 필요"
58개 공공사업 중 안전관리비 미계상 사업 34%에 달해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이 건설기술 진흥법 안전관리비의 활용 촉진을 위해 요율 방식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건산연이 9일 발간한 ‘건설기술 진흥법상 안전관리비 계상실태 및 활용 촉진 방안’에 따르면 58개 공공사업 공사내역 분석 결과, 안전관리비성 비용 미계상 사업이 34%(20건)로 나타났다.공종별로는 건축
여백
여백
자재
획기적인 클립으로 시공성 높여...이노스 데크로드 시스템
시공이 용이하고 공사 기간을 현저히 단축시킬 수 있는 데크로드 시스템이 개발되어 데크시장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고 있다. 창업 3년차의 신생 중소기업 ㈜이노스 (대표; 옥지우)가 친환경 합성목재를 이용한 데크로드 시스템은 주변 자연환경과 조화롭게 어울리는 자연스러운 이노스 만의 특화된 기술로 제작된 합성목재를 이용한 것이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철도, ‘독립형 위상배열 초음파 레일탐상장비’ 개발
한국철도가 개발한 ‘독립형 위상배열 초음파 레일탐상장비’가 철도분야 최초로 ‘2021년 국가연구개발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 ‘독립형 위상배열 초음파 레일탐상장비’는 의료분야에 쓰는 초음파기술을 이용해 레일 균
건설연, 차세대 터널보강재 공법 'CFT 강관지보재' 개발
한국건설기술연구원은 터널 굴착시 경제성과 안정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차세대 터널 보강재 공법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비닐하우스의 뼈대 모양처럼 생긴 구조물인 터널 지보재는 터널 굴착 작업시 붕괴를 방지해 안정성을 확보했다.
점토투수벽돌, ForECO 방오세라믹벽돌
폐도자기와 폐유리를 이용해 개발한 점토투수벽돌이 탁월한 투수성능과 오염 방지성능으로 고품질을 원하는 수요자에게 호평을 받고 있어 침체된 점토바닥재시장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하고 있다.
철도연 "철도차량 부품 친환경 자동세척시스템 개발"
한국철도기술연구원이 도시철도 전동차의 주요 부품인 베어링을 정비할 때 활용하는 친환경 자동 세척시스템을 개발했다.전동차 베어링 64개 기준으로 지금까지 최대 8일 걸렸던 세척 시간을 2일 이내로 단축, 베어링 정비
폐비닐 재활용 가로수보호판 확산 시급해
지구 환경 오염의 대표적 골칫거리로 꼽히는 폐비닐의 재활용을 통해 각종 도로시설물을 개발하려는 노력이 가시화 되고 있다.환경부 자료에 따르면 폐비닐은 2019년 기준 연간 200만톤 이상 발생하고 있는 실정이다.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