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수자원/환경
경기 아파트서 '레지오넬라균' 14건 검출..."철저한 온수배관 관리 필요"온수 12건, 수도꼭지 2건에서 레지오넬라균 검출, 20년 이상 아파트 검출 비율 높아
강형진 기자 | 승인 2021.03.15 18:20
▶검사 전처리 사진

경기도 내 아파트에서 레지오넬라(Legionella)균 14건이 검출됐다.

이는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이 지난 2020년 경기도 아파트 38가구를 대상으로 냉수, 온수, 수도꼭지 등 114건에 대해 레지오넬라균 오염 실태를 조사한 결과다.

조사 결과 38~49℃의 온수 12건과 수도꼭지 2건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

레지오넬라균은 제3급 법정감염병인 레지오넬라증 원인균으로, 레지오넬라증은 25~45℃의 오염된 물에서 증식하는 레지오넬라균이 공기 중에 떠다니다가 비말 감염되는 호흡기 질환이다.

감염 시 폐렴이나 독감 증세를 동반하며, 만성질환자, 흡연자, 면역저하자 등은 폐렴으로 인한 치명률이 최대 10%에 이른다. 최근 5년간 도내에서는 336명의 레지오넬라증 환자가 발생한 바 있다.

조사 대상 가구 중 지어진 지 20년 이상 된 아파트는 14가구였으며, 이 중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된 가구는 8가구(57%)로 20년 이하 가구(조사 대상 24가구, 검출 가구 4가구(수도꼭지 2건 동시검출), 검출 비율 17%)에 비해 검출 비율이 높았다. 냉수에서는 균이 검출되지 않았다.

이는 온수의 온도가 너무 낮고 배관이 노후돼 막힌 부분이나 물탱크 등 물 흐름이 정체된 부분에서 레지오넬라균이 잘 증식하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연구원은 해당 시·군에 조사 결과와 공동주택 관리 시 청소, 소독 등 조치 방법을 알리고 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통보했다.

오조교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장은 “공동주택에서 레지오넬라증 감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온수배관의 주기적인 열소독과 노후배관 교체, 냉수(20℃이하)와 온수(50℃이상)의 온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하는 것이 좋다.

이와 함께 샤워헤드나 수도꼭지의 주기적인 교체와 필터 장착 등 관리가 필요하며 샤워기 사용 시 비말이 호흡기로 흡입되지 않도록 조심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강형진 기자  khj@cenews.co.kr

<저작권자 © 토목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형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08298] 서울시 구로구 공원로 41 현대파크빌 628호  |  TEL 02-863-1358   |  FAX 02-863-1359  |  이메일 : ceo@cenews.co.kr
등록번호 : 서울 다 08121  |  등록년월일 : 2008. 10. 21   |  발행인/편집인 : 송현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영성
토목신문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기사 및 사진)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2022 토목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